공정무역(Fair Trade)

HOME > 피스커피 이야기 > 공정무역(Fair Trade)

게시글 검색
공정무역, 바나나 가격 전쟁에 대항하다.
피스커피 <overjihye@naver.com> 조회수:4101 211.48.5.189
2010-04-09 11:16:02
 
 
공정무역, 바나나 가격 전쟁에 대항하다.

 

 

2009.10.27

 

 

FLO(Fairtrade Labelling Organizations)는 급락하는 슈퍼마켓 가격에도 불구하고 바나나 공정무역 최저가를 지금까지 최고 수준으로 인상했다. FLO는 생산 원가 상승에 직면한 생산자의 필요를 만족시키는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여긴다.

 

우리는 우리의 생산자를 보호하기 위한 행동을 해야만 했다.” FLO CEO Rob Cameron이 말했다. “이 최저가는 더 깊은 빈곤 속으로 수천 명의 사람들을 몰아 넣는 최근 바나나 가격 전쟁의 최악의 충격에 대항해 공정무역 농부와 노동자들이 그들의 경비를 부담하는 것을 도울 것이다."

 

                                                                                (*사진출처: http://www.fairtrade.net/the_fairtrade_mark.html)

 

바나나 가격 전쟁의 최근 상황은 10월 초에 바나나 가격을 £0.38/kg( 687.78/kg, 현재 ○마트 시세 2,680/kg, 2010년 1 12일 기준)로 줄였던 커다란 영국 할인점으로부터 시작됐다. 이 가격은 단지 7년 전 가치의 1/3에 불과한 가장 낮은 시중가격이었다. 슈퍼마켓이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이 핵심제품을 생산 원가보다 낮게 판매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상업 바나나 가격은 감소해왔다. 한편, 바나나 생산자들은 더 높아진 비료 값과 석유가격 상승에 따른 더 높아진 포장재 가격에 직면했다. FLO 전문가들은 상품 공급과정 아래의 손실을 생산자들에게 전가하는 것이 바나나 농부들과 전 세계에 걸친 노동자들의 생계와 존재를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공정무역 생산자들의 수입 극대화와 그들의 생계를 보호하는 것은 FLO의 목표 중 하나이다. 2010년 1 1일에 시행되는 바나나 공정무역 최저가는 2006년 수준에서 평균 21.2%까지 증가했다. 이는 주요지표 국가인 콜럼비아에서 회사들이 반드시 생산자에게 공정무역 전통 바나나 18.14kg당 적어도 $8.50(약 9,566원), 박스당 $6.75(약 7,597원) 이상의 가격을 지불해야 함을 의미한다. 게다가 FLO는 현재 모든 바나나 생산지역을 위한 최저가를 설정했고 이 조치는 공정무역 기준에 해당되는 전세계 바나나 생산자들 누구나에게 열려있다. 한편, 바나나 생산자 조합은 사회와 환경 또는 비즈니스 개발에 투자할 가격에 더하여 박스당 1달러의 공정무역 프리미엄과 부가 수입을 지속적으로 받게 될 것이다.  

 

CEO인 Rob Cameron은 증가를 위한 소비자의 지지가 계속되길 요청한다. 그는 이러한 방식으로, 구매자는 사회적으로 혜택을 받지 못한(빈곤한) 농부들과 노동자가 그들 자신을 돕도록 하는 일을 활발히 하기 위한 의식 있는 결정을 하는 것뿐 아니라 게다가 더 좋은 질의 상품을 구매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공정무역 기준은 기후 보호와 환경을 위한 조항을 포함하고, 생산자에게 수동 제초에 찬성하여 제초제 사용을 피할 것을 요청한다. 이것은 더 좋은 바나나로 이어질 뿐만 아니라 금융위기와 경제 위기의 시기에 일자리를 제공한다.

 

우리는 우리의 최저가 조차 더 증가시키길 바란다.”라고 Cameron이 말했다. “그러나 우리는 슈퍼마켓 최저 가격에 비추어 지불하고자 하는 소비자들과, 비참한 빈곤에 대항해 싸우기 위해 공정무역 체계에 가입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시급한 수요 경계사이에서 균형을 가져야 한다.”

 

가격 상승을 포함하여 FLO는 또한 바나나 업계와 정부에게 바나나 가격 전쟁을 끝내기 위한 단계에 착수할 것과, 공급을 확보하고 세계 전반에 있는 수백만 명의 바나나 생산자들의 삶을 보호할 수 있도록, 더 공정한 무역 조건 및 유지 가능한 가격의 결과를 가져올 장기적인 계획을 개발할 것을 요청했다.

 

(번역 : 유인선 / 대학생 공정무역 동아리 "따뜻한 무역" 1기)

 

 

 

*원문출처 : http://www.fairtrade.net/single_view1.html?&cHash=c58e173a97&tx_ttnews[tt_news]=115

Fairtrade Fights Banana Price War

Increase in Fairtrade Banana Prices counters Supermarkets Race to the Bottom

27 October 2009

Fairtrade Labelling Organizations International (FLO) is raising the Fairtrade minimum price for bananas to its highest level to date despite downward spiraling supermarket prices.  FLO considers the move necessary to satisfy producer needs in the face of rising costs of production.

“We had to act to protect our producers,” says Rob Cameron, CEO of FLO. “This price floor helps Fairtrade farmers and workers cover their expenses while shielding them against the worst impact of the current banana price war, which is threatening to drive hundreds of thousands into even deeper poverty.”

The latest round in the banana price war was launched in early October by a large UK discounter who cut banana prices to £0.38/kg – the lowest real price to date, just one-third the value seven years ago.  Commercial banana prices have been in long-term decline as supermarkets will sell this core product below cost of production in order to draw customers.  Meanwhile, banana producers are now facing higher expenses on fertilizer and packing due to rises in oil prices.  FLO experts warn that shifting the loss down the supply chain to producers will threaten the livelihood and existence of banana farmers and workers around the globe.  

As part of its aim to maximize income to Fairtrade producers and secure their livelihoods, FLO is increasing the Fairtrade Minimum Prices for bananas by an average of 21.2% over 2006 levels, effective January 1st, 2010.  For the key indicator country Columbia, this means companies must pay producers at least US$8.50 per 18.14 kg box for Fairtrade conventional bananas, up from US$6.75/box.  In addition to country-specific prices, FLO has now also set minimum prices for all banana-producing regions - a move that opens Fairtrade to banana producers across the world who meet Fairtrade standards.  Meanwhile, banana producer organizations will continue to receive an additional US$1.00/box in Fairtrade Premium on top of the price to invest in social, environmental or business development, and to supplement incomes.

CEO Rob Cameron is calling on continued consumer support for the increase.  “That way, shoppers not only make a conscious decision to actively help the most disadvantaged farmers and workers to help themselves – in addition, the also buy the higher quality product,” he says.

The Fairtrade standards include provisions for climate protection and the environment, and call for producers to avoid herbicides in favor of manual weed control.  This not only leads to a “better banana”, but also provides jobs in times of financial and economic crisis.

“We would have liked to increase our minimum prices even more,” says Cameron.  “However, we have to balance the thin line of what consumers are willing to pay in light of below-cost rock-bottom supermarket prices and the urgent needs of those who have joined the Fairtrade system to combat dire poverty.”

With the price increase, FLO is also calling on the banana industry and governments to undertake steps to end the price war and to develop long-term strategies that result in fairer trading conditions and sustainable prices, thereby securing supply and the livelihoods of millions of banana producers around the world.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