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커피 생산지

한 잔의 커피, 한 잔의 평화...
피스커피는 자연의 힘으로 자란 체리를 농민들이 채집하여 진심으로 선별.가공합니다.

HOME > 피스커피 이야기 > 피스커피 생산지

동티모르 Democratic Republic of Timor-Leste

동티모르(East-Timor)의 역사

많은 유럽인들이 동양에 관심을 가지고 진출하던 16세기 초, 포르투칼은 인도양의 작은 섬 티모르에 상륙하게 됩니다. 티모르섬을 중심으로 무역과 자원 확보의 전진기지화 하여 1702년에 식민지로 공식 선언하게 됩니다.

1598년 인도네시아로 세력을 넓힌 네덜란드는 1859년 섬의 서쪽을 넘겨받아 식민지화 했고, 동쪽은 포르투칼의 식민지로 계속 유지하게 됩니다. 2차 대전 이후 서티모르는 인도네시아의 영토가 되고, 동티모르는 여전히 포르투칼의 지배가 이어졌습니다.

1974년 4월 에스타두 노부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포르투칼 좌파 군부의 '카네이션 혁명'은 동티모르 역사에도 중요한 획을 그었습니다. 혁명직후 불안한 국내 정치 상황과 앙골라ㆍ모잠비크 등 자원이 많은 아프리카 국가의 잇단 독립움직임에 촉각을 세웠던 포르투칼 정부는 동티모르를 사실상 방치했고, 동티모르 독립단체들은 1975년 11월 28일 스스로 독립을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국제사회가 동티모르를 독립국가로 인정할 새도 없이 인도네시아가 동티모르를 무력 침공해 강점하게 됩니다. 인도네시아의 동티모르 불법 침탈은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기에 충분했지만, 베트남전 패배 뒤 '공산주의 도미노'를 우려하던 미국과 오스트레일리아 정부는 인도네시아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당시 인도네시아 수하르토 정권은 동티모르의 독립투쟁 단체인 '동티모르독립혁명전선' (Fretilin)이 중국 공산당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1976년 7월 동티모르를 27번째 주로 편입시켰지만, 독립을 향한 동티모르인들의 투쟁은 끝없이 이어졌습니다. 인도네시아의 침공 당시 60만여 명이던 동티모르 인구 가운데 25년여에 걸친 강점기간 동안 최소 10만여명에서 최대 25만여명의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동티모르인들의 독립을 행한 의지는 마침내 국제사회를 움직였고, 압력을 견디다 못한 인도네시아 정부는 1999년 8월 유엔의 중재안을 받아들였습니다. 동티모르 주민들은 스스로 독립과 인도네시아 잔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국민투표를 실시하여 압도적인 독립을 선택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인도네시아를 지지하는 민병대의 약탈과 방화, 살인의 끔직한 상황을 겪기도 하였으나 마침내 2002년 5월 20일 신생독립국 동티모르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Timor-Leste)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최근 독립한 나라, 지구의 막내 동티모르'

오랜 침탈과 강점의 역사로 인해 신생국 동티모르가 헤쳐 나가야 할 현실은 그리 만만치 않았습니다. 주변 해역에 막대한 양의 천연가스와 원유자원이 있지만, 이를 개발할 자본도 기술도 없습니다. 2008년 현재 추산인구 90만, 1인당 GDP 400달러로 유엔 회원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는 지구의 막대 동티모르, 질곡의 역사를 딛고 치유와 재건의 희망을 노래할 수 있을지 많은 과제를 남기고 있습니다.

동티모르 일반 현황

  • 동티모르 (Democratic Republic of Timor-Leste)
    딜리 Dili
    92,700여명 추산 (2004년 기준)
    15,387㎢
    US Dollar
    Tetum(테튬)어, 포르투칼어
    카톨릭 (95%)
    약 US$ 430 (2004년 기준)
    천연가스 , 석유
    커피

커피산지소개

공정무역 커피가 들어오는 산지는 동티모르 남동쪽 카브라키산을 중심으로 한 사메(SAME) 지역의 로뚜뚜마을과 카부라키 2개 마을입니다. 수도 딜리(Dili)에서 6시간을 달려야 사메지역으로 도착합니다. 카브라키산 해발 8000m에서 시작되는 마을은 1.200m까지 가파른 산비탈을 따라 250여 가구가 흩어져 살고 있습니다. 고산지대의 특성상 남태평양의 기후로 인한 풍부한 강수량은 커피 생육과정에 더 할나위 없는 도움을 주고, 고산 원시림은 원시 자연 그대로의 맛을 담아 내고 있습니다. 또한 현지의 삼나무류의 그늘나무(Shade Tree)속에서 커피나무가 자생하고 있습니다.

생두 특생

100%동티모르 사메 아라비카종
저지대에서 대규모 재배가 용이한 로부스타종과 대규모 플랜트에서 재배되는 여타의 아라비카종 커피와 달리, Peace Coffee 생두는 해발 1,000m 이상의 고산지대에서만 자고 있는 커피나무에서 수확한 콩입니다. 일반적으로 커피콩은 고도가 높아질수록 콩의 밀도가 단단한 고품질로 평가 받습니다.
원시림 속에서 자란 커피
400년 전 커피나무가 심어진 이래 동티모르 사메 아라비카종 커피나무가 자라고 있는 곳은 인공적 접근이 어려운 원시자연림입니다. 뿐만 아니라 유전자 조작이나 농약, 화학비료 등 일체의 인공적 재배를 배제한 상태에서 채집한 커피입니다.
100% 수작업
로뚜뚜, 카부라키 마을의 농민들은 YMCA와 함께 커피생산을 위한 생산자 조합을 구성, 100% 수작업으로 커피를 수확합니다. 기계수확 시 덜 익은 열매가 섞여 커피의 질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은 대규모 생산지와는 달리, 잘 익은 열매만 골라서 수확 , 가공한 Peace Coffee는 우수한 맛과 향을 간직하고 있습니다.